채용

동아시아 허브 언론을 지향하는 아시아경제에서 열정있는 인재를 모집합니다.

아시아경제는 한국졍제와 세계경제를 아우르는 종합 경제 언론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채용분야

  • [기자직] 신문기자, 사진기자, 편집기자 등
  • [업무직] 기획. 경영, 광고, 영업 등

채용문의

  • TEl:02-2200-2196
  • email:recruit@asiae.co.kr

전형절차

  1. 입사지원 작성
  2. 서류전형
  3. 1차 면접
  4. 2차 면접
  5. 최종합격

지원자의 개인정보는 철저하게 보장됩니다.

메일링

경력기자는 상시 모집하고 있으며, 공채입사 및 일반 업무직 모집시에는 별도 공고 할 예정입니다.

제목 [공고]18기 수습기자 공개 채용
접수기한 2016-11-07 ~ 2016-11-20
아경은 다르다

까톡.
새벽 5시, 기상을 알리는 동기들의 카카오톡 알림 소리에 하루를 시작합니다. 석간 기자의 하루는 누구보다 빠릅니다. 서울 버스 조조할인 요금 960원은 석간기자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입니다. 새벽 출근길 마주하는 남대문 시장 상인들의 고단한 표정, 출입처에서 제일 먼저 만나는 경비아저씨 등의 모습을 보는 것은 덤입니다. 누구보다 세상을 일찍 깨운다는 자부심도 얻었습니다.

아직 아침잠을 줄이지 못했는데 후배를 맞는다니 믿기지 않습니다. 1년 전 아시아경제 입사지원서를 준비하며 현직 기자 선배께 조언을 구했습니다. 그 선배는 아경은 다른 매체보다 수평적인 곳이다. 편집국 분위기가 가족적이어서 초짜 기자 입장에서는 배울 기회가 많다. 책임이 따르긴 하지만 자율적인 분위기여서 기사를 다양하게 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곧 입사 1년을 맞는 지금 새삼 그 선배의 말이 떠오릅니다. 아시아경제는 병아리 기자에게도 많은 기회를 주었습니다. 대신 책임감도 갖게 했습니다. 매일 내가 채울 지면이 있다는 사실에 설레기도, 빈 지면의 막막함도 동시에 느꼈습니다. 동시에 매시간 쏟아지는 속보를 온라인 처리하면서는 뿌듯한 사명감도 생겼습니다.

신문ㆍ미디어산업 위기론이 나온 지 10년은 훌쩍 넘은 것 같습니다. 위기 속에서 아경은 달랐습니다. 지난 2005년 온라인 기사를 강화한 이후 최근까지 클릭 기준 경제신문 1,2위를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160명이 넘는 기자들이 숨어 있는 기사를 발굴하기 위해 현장 곳곳을 누비고 다닙니다. 지난해 국내 신문사 최초로 코스닥에 직상장했습니다.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고 젊은 감각으로 조직을 운영했기에 가능했습니다.

입사 초기 사장께서 저희에게 했던 말이 떠오릅니다. 너희 모두 캐릭터가 독특하더라. 속된 말로 하면 다들 '돌 아이' 같았다. 나는 오히려 그게 매력적으로 보였다. 젊은 사람들만이 가질 수 있는 통통 튀는 모습, 생기발랄한 모습, 하고 싶은 말은 바로 하는 모습들이 계속 기억에 남는다.

남다른 '아시아경제 18기' 후배들을 기다립니다.



※ 기타사항
- 국가보훈 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법규에 의거하여 우대합니다.
- 당사의 사정에 따라 전형절차 및 일정 등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입사지원서 및 제출서류의 허위 및 고의 누락이 판명될 경우 합격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채용지원서류 반환을 원하실 경우 채용 확정일로부터 14일 내에, 반환청구를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홈페이지, 전자우편으로 접수 받은 서류는 반환이 불가하며, 등기우편비용은 수취인 부담)
기간 내에 반환을 요청하지 않을 경우, 수집된 채용서류는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파기 됨을 알려드립니다.

입사지원하기

목록